동물칭구

2011-06-27 작성된 포스트


어렸을 때부터 강아지를 참 좋아했었죠

아마 한 4~5살때?

저 강아지와 뽀뽀하고 찍은것으로 기억나는데, 사진은 이거밖에 없군요
큰고모인가 둘째고모인가 막내고모인가.. 아이 더러워~ 웃으면서 말했던 기억이 가물가물~


한 8~9살때쯤인것으로 기억하는데
마당서 키우던 까순이?(기억이 가물가물) 갸도 엄청 좋아했었죠
그런데 어느날 집앞 밭에서 아버지랑 칭구분이랑 큰 마대자루를 매달고 열라게 패는것을 본적이 있습니다.(끔찍하죠 그땐 그랬습니다.)

그 뒤로 까순이가 안보이더라고요..
울면서 어머니한테도 물어보고 그랬던 기억이 납니다.
그날 저녁 뭔가 맛있는 국을 먹었는데.. 아버지는 좋은거라고 먹으라고 했죠..
아주 맛있게 먹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나중에 커서 그때 기억이 그 까순이였을꺼라는것을 알게되었지만... 


Hewlett-Packard | Photosmart M407 | Normal program | Average | 1/83sec | F/3.5 | 0.00 EV | 9.4mm | ISO-100 | Flash fired, auto mode | 2006:07:22 16:12:17


아무튼
지금은 두녀석을 키우면서 잘 살고 있답니다.

몇일전부터 동물병원등 부가세 부과방침 소리가 나오던데 첨알았습니다. 동물병원이 면세인것을
필수품도 아니고 왜 면세였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축산 관련법과 관계가 있었을까??

논리적으로 애견 관련 산업은 과세, 축산관련 업에 면세 이게 맞지 않나 생각됩니다.
인간은 아니지만 생명인데 세금받는게 맞나 생각도 해봅니다.

하지만 
안그래도 비싼데 부가세 내면 앞으로 워쩌나.. 걱정됩니다.

내칭구 유지비 많이 드는 고양이 키우는데 더욱더 거시기 하겠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