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광주의 맛집을 찾아서~

 

오전 중 일 좀 일찍 끝내놓고

배고파서 뭘 먹을 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광산구 송정리 근처라 전부터 생각해오던

애호박찌개 맛집이라 소문난

그곳을 다녀오기로 합니다.

 

애호박찌개라는 식사는

제 입맛에 호불호 중 호에 가깝기도 하고

이전부터 꼭 가보고 싶었어요.

 

평동역을 넘어 상도 예비군훈련장 가는 쪽으로

한참 들어가니 그 곳이 나옵니다.

 

 

 

"명화식육식당"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25sec | F/2.2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8:30 13:01:59





 

 

 

광주에서 애호박찌개로

굉장히 유명세를 타는 곳이지요.

평일이기도 하고 딱 1시에 도착했더니

점심도 끝났으니 금방 먹겠지~했는데

간 이후로도 계속 손님들이 대기를 합니다.

 

우리는 73번을 받았는데,

앞에 15명이 대기 중이었어요.. 

 

 

samsung | SM-G92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70sec | F/1.9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6:08:30 13:00:13

 

 

 

대략 40분 정도 지나니 우리 번호를 부르고

안에 들어가 자리에 앉아서

또 20분정도 기다려서 겨우 먹을 수 있었습니다.

대기만 1시간 했다는 소리 이지용..

 

점심시간에 맞춰 밥을 먹으로 오다가는

시간에 쫓겨 낭패 볼 수 있는 시간입니다.

 

아무튼 그렇게 고대하며 기다린

애호박찌개가 나옵니다.

 

 

 

대박~!

 

Apple | iPhone 6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8:30 14:06:06

 

 

 

이게 1인분 양이라니...

참 엄청나게 푸짐하십니다.

8,000원에 1인분인데솔직히 제 생각엔

1인분을 반으로 나눠

둘이서 먹는게 적당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먹성이 나쁜 편은 아니지만

정말 양이 어마어마 해서

다 먹으면 배불러서 오후 내내 죽어 납니다.

 

저는 처음 국물을 많이 흡입하고선

나중에 배부를때, 건더기가 많아

그걸 다 먹었더니 아래 작작하게 국물만

조금 남길정도로 다 먹었습니다.

 

오후 내내 배불러서

까스활명수를 챙겨 먹을 정도였지요.

 

 

 

 

맛 평가는 솔직히 하자면,

 

보통 애호박찌개보다

특별한 점을 잘 못느끼겠어요.

통상 먹었던 애호박찌개보다 국물이 진하고

고기가 큼직하고 버섯 하나가 떡 하니

맨위에 올라가있는 모양

이정도 인데...

 

고기 잡내는 없이 좋았는데

국물이 좀 진한 편이라 깔끔한 맛이

제입맛에 약간 안맞았던 듯 싶네요.

 

 

<명화식육식당 위치> 


 

 

대기시간이 좀 길고

양이 너무 과하다는 정도가 단점이지만,

 

한번쯤 찾아와 그 엄청난 비주얼을

직접 느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잘 먹었습니다.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 광산구 명화동 225-1 | 명화식육식당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