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하드웨어




S6 내장배터리 자가교체해 봅시다



조금 난이도가 있는 DIY 입니다.

고장위험이 있으니

핸드폰 분해경험이 없다면 절대 하지 마세요

A/S센터 가도 조금 비쌀 뿐입니다.

저는 그냥 이런것을 즐겨해서 할 뿐입니다.



일단 갤럭시s6가 2년 반을 넘어가니

배터리가 너무 빨리 다는것 같아서

교체작업을 하였습니다.



삼성 내장배터리는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해외구매로

배송비까지 총 22000원 정도 들었습니다.

배터리보다 배송비가 더비싸요ㅜ.,ㅜ


배송은 한 1~2주 걸린듯 하네요



근데 검색해보니까 내장배터리 교체비용이

센터가도 3~4만원하는것 같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가격차이가 크지 않으니

어지간하면 깔끔하게 센터가시는것을 추천





s6 내장배터리가 이렇게 생겼네요

예전휴대전화기 분리형 베터리와 거의 같습니다.






자 오늘의 희생양~ 갤럭시S6


저는 어차피 고장나면 바꾸지 하는 생각으로 시도하는것이었는데,

결과는 괜찮았네요







준비물은

헤어드라이기, 얇은 플라스틱(단단한거), 유심뺄 클립 등


얇은 플라스틱은 뒷판 뗄때 사용하는 것인데

검색해보니까 도구까지 해서 패키지로도 팔더군요





먼저 뒷판을 분리해야 하는데,

일체형이라 드라이버로 조립되어있지 않고 스티커로 붙어 있습니다.

예전에 노트북 서피스 업그레이드할때도 저랬었는데

(한건아니고 시도해볼려고 했었습니다)





저 헤어드라이기로 스티커를 살짝 가열해서 뒷판을 떼는거에요



드라이기로 살짝 뜨거워질때가지 가열한 뒤

얇은 플라스틱을 뒷판에 밀어넣으면

저렇게 쏙 들어갑니다.


스티커가 테두리에만 있으니

깊숙히 넣지 않아도 됩니다.

겉에만 가열해서 쓱쓱 밀면서 떼면 됩니다.





저 카드는 너무 얇아서 힘들더군요

끝이 뾰족하고 납작한 단단한 플라스틱 있으면 딱일것 같습니다.


금속은 뒷판 칠이 벗겨질 수 있습니다.





이렇게 뒷판을 분리했습니다.

뒷판떼는게 제일 힘든작업이에요


위 사진 보면

왼쪽 뒷판에 하얗게 테두리만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저것만 떼면 됩니다.



작업하다 스티커가 뭉치거나 하면

다시 떼서 저렇게 붙여주면 됩니다.


S6는 방수폰이 아니라

스티커가 조금 찢어지더라도 문제 없습니다.

평평하게 다시 잘 붙여주면 되죠

들뜸없이 깔끔하게 뒷판을 다시 붙일 수 있습니다.





뒷판을 떼면

나사 여러개를 풀어서 하우징을 분리하면 됩니다.

나사가 많습니다.

빠짐없이 다 풀었다면

하우징은 쉽게 분리가 됩니다.





기존 내장배터리를 떼어냈습니다.

베터리도 스티커로 붙어있어서

분리할때 애를좀 먹었네요

액정을 바닥에 딱 붙여서 휘지않게

살살 잘 떼시기 바랍니다


배터리 위쪽 커넥터는

카메라 옆에 붙어있는데 살짝 들어올리면 쉽게 빠집니다.




분해의 역순으로 다시 잘 조립을 했네요

뒷판 다시 붙일때도 드라이로 스티커를 살살 익혀가면서

꾹꾹 눌러주면 끝





일단 문제없이 잘 됬네요

충전기를 꽂으니 충전이 잘 됩니다.



내장배터리를 교체해서 그런지

기존보다 충전하는데 시간이 더 오래걸리네요





부팅도 잘 되네요 ㅋ


S6내장배터리 교체 후 몇일 사용해보니

확실히 오래갑니다


폰 바꿀까 했는데 교체를 잘한것 같네요

S6는 아직도 매우 쓸만해서 아까웠는데 말이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