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Y'에 해당되는 글 4건

IT/하드웨어




S6 내장배터리 자가교체해 봅시다



조금 난이도가 있는 DIY 입니다.

고장위험이 있으니

핸드폰 분해경험이 없다면 절대 하지 마세요

A/S센터 가도 조금 비쌀 뿐입니다.

저는 그냥 이런것을 즐겨해서 할 뿐입니다.



일단 갤럭시s6가 2년 반을 넘어가니

배터리가 너무 빨리 다는것 같아서

교체작업을 하였습니다.



삼성 내장배터리는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더군요

그래서 해외구매로

배송비까지 총 22000원 정도 들었습니다.

배터리보다 배송비가 더비싸요ㅜ.,ㅜ


배송은 한 1~2주 걸린듯 하네요



근데 검색해보니까 내장배터리 교체비용이

센터가도 3~4만원하는것 같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가격차이가 크지 않으니

어지간하면 깔끔하게 센터가시는것을 추천





s6 내장배터리가 이렇게 생겼네요

예전휴대전화기 분리형 베터리와 거의 같습니다.






자 오늘의 희생양~ 갤럭시S6


저는 어차피 고장나면 바꾸지 하는 생각으로 시도하는것이었는데,

결과는 괜찮았네요







준비물은

헤어드라이기, 얇은 플라스틱(단단한거), 유심뺄 클립 등


얇은 플라스틱은 뒷판 뗄때 사용하는 것인데

검색해보니까 도구까지 해서 패키지로도 팔더군요





먼저 뒷판을 분리해야 하는데,

일체형이라 드라이버로 조립되어있지 않고 스티커로 붙어 있습니다.

예전에 노트북 서피스 업그레이드할때도 저랬었는데

(한건아니고 시도해볼려고 했었습니다)





저 헤어드라이기로 스티커를 살짝 가열해서 뒷판을 떼는거에요



드라이기로 살짝 뜨거워질때가지 가열한 뒤

얇은 플라스틱을 뒷판에 밀어넣으면

저렇게 쏙 들어갑니다.


스티커가 테두리에만 있으니

깊숙히 넣지 않아도 됩니다.

겉에만 가열해서 쓱쓱 밀면서 떼면 됩니다.





저 카드는 너무 얇아서 힘들더군요

끝이 뾰족하고 납작한 단단한 플라스틱 있으면 딱일것 같습니다.


금속은 뒷판 칠이 벗겨질 수 있습니다.





이렇게 뒷판을 분리했습니다.

뒷판떼는게 제일 힘든작업이에요


위 사진 보면

왼쪽 뒷판에 하얗게 테두리만 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저것만 떼면 됩니다.



작업하다 스티커가 뭉치거나 하면

다시 떼서 저렇게 붙여주면 됩니다.


S6는 방수폰이 아니라

스티커가 조금 찢어지더라도 문제 없습니다.

평평하게 다시 잘 붙여주면 되죠

들뜸없이 깔끔하게 뒷판을 다시 붙일 수 있습니다.





뒷판을 떼면

나사 여러개를 풀어서 하우징을 분리하면 됩니다.

나사가 많습니다.

빠짐없이 다 풀었다면

하우징은 쉽게 분리가 됩니다.





기존 내장배터리를 떼어냈습니다.

베터리도 스티커로 붙어있어서

분리할때 애를좀 먹었네요

액정을 바닥에 딱 붙여서 휘지않게

살살 잘 떼시기 바랍니다


배터리 위쪽 커넥터는

카메라 옆에 붙어있는데 살짝 들어올리면 쉽게 빠집니다.




분해의 역순으로 다시 잘 조립을 했네요

뒷판 다시 붙일때도 드라이로 스티커를 살살 익혀가면서

꾹꾹 눌러주면 끝





일단 문제없이 잘 됬네요

충전기를 꽂으니 충전이 잘 됩니다.



내장배터리를 교체해서 그런지

기존보다 충전하는데 시간이 더 오래걸리네요





부팅도 잘 되네요 ㅋ


S6내장배터리 교체 후 몇일 사용해보니

확실히 오래갑니다


폰 바꿀까 했는데 교체를 잘한것 같네요

S6는 아직도 매우 쓸만해서 아까웠는데 말이죠





0 0

일상




화장품 정리를 위한 원목 소형수납함 DIY



화장대에 널부러져 있는 화장품이 보기싫어서

소형수납함 세개 만들어봤어요


덕분에 화장대가 매우~ 깨끗해졌네요



나무는 자투리하고

예전에 부순 폐가구 재활용입니다.



요렇게 화장품들을 정리하는 수납함입니다.

세개를 똑같이 만들어서

화장대정리를 하니

매우 깔끔^^



재료는

두께 12T 자투리 나무,

전기타카, 목공본드, 샌드페이퍼 입니다.



예전에 가구만들고 남은

삼나무 자투리하고,

폐가구 서랍을 잘 모셔놓은것으로

다 합성목이 아닌

원목입니다.







일단 소품이라도 설계를 해야죠

스케치업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이것을 프린트해서 나무를 자를꺼에요




일단 설계도 대로 다 잘랐네요

폐가구목재는

샌딩을 잘해야 새것처럼 됩니다





요렇게 나무를 자르고

샌드페이퍼로 표면을 다 정리했네요





오늘 조립할 때 쓸

목공본드와 전기타카입니다

전기타카는 제일저렴한거 3만원도 안했던것 같네요


목재가 워낙 얇아서

목공피스는 힘들어요



이렇게 얇게 목공본드를 바르고





타카로 1자못을 박았습니다

짱짱하고 못이 거의 안보이네요






다 조립하고

또 마무리 샌딩을 하고 끝

깐끔하네요


이상 초간단 소형수납함 DIY였습니다







0 0

IT/하드웨어

2011-07-14 작성된 포스트


예전에 추운오리가 자작모니터받침대 하나 소개한적이 있었죠.
 ->  관련글 바로가기

간단한거라 나무판때기만 잘 자르면 쉽게 하실 수 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00sec | F/4.0 | 0.00 EV | 1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3 20:22:37








자작 이유 : 30인치에 어울릴만한 받침대 없음, 
                    원하는 높이가 없음
                    원하는 키보드 공간을 제공하는 제품 없음
                    광폭상판 제품 없음
              


 

Internal error (unknown value 17393)


준비물 : 나무톱 - 철물점에서 5천원구입
               나무판자 - 버려진 컴퓨터책상
               시트지 - 남은시트지나 없으면 "시트지"검색 구입
               (판자 상태가 괜찮으면 궂이 붙일필요는 없습니다.  사진의 우드재질이 시트지 붙인것입니다.)

               드릴 - 나사박을때 손아퍼서
               드라이버로 돌려서 박는 나사
               나사 가이드용 구멍뚫을 얇은 드릴날(나사로 인한 판자벌어짐방지)

            ■ : 필수품목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00sec | F/4.0 | 0.00 EV | 1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3 20:22:09

총 높이 : 10cm
넓이 : 약 67cm
나무두께 : 15mm(시트지까지 약 17mm)


키보드 공간 : 키보드 하나넣고, 엑스박스패드도 넣을 수 있습니다.
                        보통 시중에 나와있는 8cm높이의 검정색 플라스틱 받침대는 키보드 빼기가 
                        힘들정도로  낮고 좁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3 20:28:37

나무 자르실때 나무톱이 방향을 잡아주므로 아주 틀어지지만 않는다면 대충해도 짜맞추는데 문제가 없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21.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3 20:29:07

뒷면 선이 쏙~

저는 나무판 마다 시트지를 먼저 붙이고 조립했습니다.
시트지는 아무렇게나 붙여도 잘 붙고, 기포도 잘 안생기니 끝부터 살살 붙여주면 간단합니다.

원래 정석대로 하자면 시트지 밑에 나사가 위치해야 하지만
장비가 없어서 ㅎ

정석 : 나사머리만한 넓이의 홀쏘(나무 구멍뚫는 드릴용 날)로 약간 파주고 나사를 박으면 평평해지죠.
               또는 끝이 평평한 드릴날? 그런게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것으로 약간 파낸 후 나사를 박으면 
           평평해 지겠죠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25sec | F/4.0 | 0.00 EV | 1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3 20:29:53

시트지는 책상과 어울리는 색을 구입하세요
오프라인매장은 비쌉니다.

뒷판도 붙였기 때문에 30인치 이상의 모니터에도 충분히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추운오리꺼 37인치 tv올려볼까.... 


이상.. 끝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Manual | Pattern | 1/160sec | F/4.0 | 0.00 EV | 21.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7:14 19:45:08






퍼가기자유 - 출처적어주세요
작업물, 사진 무단사용 안되요


0 0

IT/하드웨어

2011-07-05 작성된 포스트


37인치형 조립TV, 반값TV, 통큰TV, 오픈프레임TV 등으로 불릴 수 있는

비메이커 LCD TV 사용기





처음 써보는 오픈프레임 제품 입니다.
오픈프레임.. 기존에 이미 조립/생산되어 나오는 완성품이 아닌 DIY 식으로 사용자가 해당 부품들을 입맛에 맞게 골라 적절한 용도로 최적의 상태로 나오는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인식하면 될 것입니다.

일단 저 자신도 직접 이걸 조립해 완성한게 아닌,  잘 만드신 분의 손에 의해 적절한 가격으로 매입했다는 사실에 오픈프레임이라는 거창스런 말을 꺼내기 보단,
간단히 TV도 조립해서 파는 구나... 그래서 좀 싸게 살수도 있겠구나...
하는 정도만 생각해도 사는데는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아래부터는 제품 사용기 만을 단답형으로 적는 글입니다.



계기
오픈프레임TV를 사자고 맘먹은 것은 그저 큰 화면으로 컴퓨터 동영상을 보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싸고 큰 TV를 사자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80알 정도로 47인치 정도를 알아보다가 현실의 무거운 금전적 비 여유감에 그저 싸고 적절한 타이밍을 노리다 결국 저렴하게 ... 어느정도... 로 타협을 하고 고른 37인치 풀 HD LCD!
예상 비용을 절반이하로 낮춰버린 가격적 행복과 기존 22인치의 압박스런 사이즈를 벋어나는 것으로 일단 만족도 85%를 넘어서는 LCD TV.

그것을 가져온 첫날..
어떤 제품을 어떻게 조립했나 과감하게 까발렸다.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2.6 | 0.00 EV | 3.8mm | ISO-400 | No flash function | 2011:06:29 21:50:45



사실 귀찬음이 앞서 안하려 했으나,
조립상 실수인지 TV 안에 뭐가 굴러다니는 소리가 거슬려, 그것이 귀찬음을 눌러주는 계기가 되어 익소드라이버를 살포시 열몇번 눌러주었다.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2.6 | 0.00 EV | 3.8mm | ISO-160 | No flash function | 2011:06:29 21:38:39


패널을 눞혀놓고 그 위에 AD보드와 파워보드 ,, 그리고 너절너절한 혈관같이 이어지는 여러 선들...
뭐 구조야 이정도는 예상했으니, 단지 어떤 제품인지만 알고 싶었을 뿐이다.
왜 난 패널을 메인으로, 해당 부품을 찾지 못하며 해매고 직접 DIY하지 못했을 까 궁금했다.




오픈프레임 TV를 고른다면 가장 민감한 내용이 패널 외 AD보드일 것이다.
욕심을 앞세우면 좋은 고가의 보드를 써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기도 하지만 ... 어느정도 선을 긋고 필요에 의한 기능에 충실하다면 싼것도 좋다.

참고로 패널은 AU패널 이었는데 특별히 신경쓰지 않으므로 좋고 나쁜 패널을 따지진 않았다.
단지 중요한것은 가격일 뿐.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2.6 | 0.00 EV | 3.8mm | ISO-400 | No flash function | 2011:06:29 21:51:02




실상 쓸만한 것은 HDMI 이거나 TV튜너 , RGB 정도일텐데, HDMI가 한개인 점은 매우 아쉽당.
안에 굴러다녔던 소리의 정체는 나사 한개로 , 특별히 어디서 빠진 기색은 안보이기에 대충 암대나 돌려 심어 놨으니 안심.
이것으로 부끄러운 까발림은 끝~
매우 단초롭지만 그냥 한번 보고 싶었을 뿐..




사용기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2.6 | 0.00 EV | 3.8mm | ISO-125 | No flash function | 2011:06:29 22:49:06


디지털TV 그걸 한번 구경해보고 싶어 틀어본 TV는 특별히 감흥이 없다.
TV는 잘 안보기 때문인데, 어쩌다 본방사수 할만한 드라마나 스포츠 정도라면 한번쯤 돌려줄 테다.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sec | F/2.6 | 0.00 EV | 3.8mm | ISO-50 | No flash function | 2011:07:03 13:43:48


PC를 연결해 보았다.
HDMI로 1920 x 1080  을 보니 괜찬다.
글을 쓰고 있는 것도 이 TV로 화면을 보며 쓰고 있다.
나쁘지 않아.

 

37인치 정도만 되어도 어떻게 보면 큰 크기이고 작기도 한 애매한 사이즈인데,
보통 모니터 처럼 책상위 놓고 가까이 본다면 1/4 정도 화면만 응시하게 된다.
그러면 눈이 좀 아파질 테다.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Spot | 1/32sec | F/2.6 | 0.00 EV | 3.8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1:07:03 13:45:13

 기존 22인치와 비교하면 좀 크게 느껴진다.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sec | F/2.6 | 0.00 EV | 3.8mm | ISO-50 | No flash function | 2011:07:03 13:45:40




 가까이서 글씨가 읽힌만 하나 찍어본건데 잘 읽힐 정도로 뚜렸하고 화면보다 실상 깨끗하게 가독이 좋다.





후기
아직 제대로 사용해 보진 않았지만.
일단 크게 가격적인 면에서 LCD 37인치를 골라 사용하게 됬다지만 후회보다는 만족감이 앞서는 제품입니다.
사출케이스도 단단하고 깔끔해 모르는 사람이 보면 오픈프레임 제품임에는 알아보지 못할 것이며 그냥 TV다 라고 생각할 완성도를 보입니다.
사출케이스만 따로 사려면 그것도 큰돈이기에 ........

이놈의 TV 때문에 여러군데 알게된 오픈프레임 정보 및 고민거리를 안겨준 여러 사이트 및 관계자 분들에겐 매우 감사한 마음을 가집니다.
LCDOK
네이버 오픈프레임 카페
LCD프라자 등등
눈팅만으로 오픈프레임에 관한 대략적인 시야를 만들 수 있는 곳이라 생각합니다.

오픈프레임 조립이 쉽지만은 않고 각 부품의 단가, 수급 등을 생각하면 오픈프레임 완제품을 사는게 나을것 같다는 생각을 저분들 사이트들의 공구 제품들을 보며 가지게 되었습니다.

물론 직접 배워 직접 만들어가는 재미가 있다면 최고이겠지만...
저는 그냥 이런 오픈프레임TV를 만난걸 영광으로 알려고요.



SAMSUNG | SHW-M130L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2.6 | 0.00 EV | 3.8mm | ISO-50 | No flash function | 2011:07:03 13:44:11

0 0

1
블로그 이미지

상무한국아델리움 분양사무실 1833-5450

추운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