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ssic guitar'에 해당되는 글 3건

클래식기타

2009-03-08 작성된 포스트



이 글은 클래식기타를 시작하는데 있어서 맨땅에 해딩하시는 분들을 위한 글이며, 완전히 개인적인 생각 나부랭이 입니다.


음.. 오랜만에 쓰는군요

클래식기타에 대한 글을 처음시작할때 성급하게 이런저런 말을 한 것이 지금 봐서는 참 부끄러운 글들 이기도 하고 무척이나 오만했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동안 기타를 치면서 독학에 관한 많은 생각을 해봤습니다.
결론은 처음에는 학원가라는 것뿐 ...

저같은 경우 1년정도 혼자 멋대로 치다가 학원에 갔습니다.
그때는 도저히 실력이 느는것 같지도 않고, 잘못된 길로 가는건 아닌지 고민도 하고 이래저래 힘들어서 결국 유명한 선생님을 찾아서 등록을 했지요.

혼자 할때 쌓인 여러가지 고민이 선생님의 말씀 몇마디와 보여주신 간단한 손동작으로 많은부분 해결이 되더군요. 

제가 말씀드리고자 한것은 공연한 시간낭비를 줄일 수 있다는것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시기에는 잘못된 자세로 계속 갈 수 있다는것도 문제고, 음악적 지식을 습득하는것이 시간도 더들고 여러가지 어려운점이 많습니다.



1. 클래식 기타를 잘 칠려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다시말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기계적인 기술
- 음악적 지식(화성학 필수)
- 음악을 잘 들을 수 있는 귀(단순히 듣는거 말고 설명이 참 힘든데.. 쉽게말해 오디오 메냐들은 이건 쉬울듯.)
- 풍부한 감성
- 따뜻한 마음

2. 학원의 장단점
장점 - 체계적으로 배움
         - 빠르게 여러곡을 습득
         - 악상해석등 음악적 지식을 비교적 쉽게 습득 가능,
         - 여러 사람들과 함께 하면서 자신의 여러가지 장단점을 파알 할 수 있다.
단점 - 한분의 선생님으로 모든것을 채울 수는 없다
         - 진도 스케쥴에 얽매여서 곡의 깊이가 없을 가능성이 다분함.
         - 기타 시간상문제, 경제적 문제 등이 있겠죠.

3. 학원만이 방법인가?
처음에 길잡이를 해줄 무언가가 있다면 궂이 필요 없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가령 대학시절의 동아리나, 동호회라든지 무슨무든 합주단에 들어간다면 처음부터 선배들 조언들어가면서 시작한다해도 크게 어려울 것이 없겠지요.

4. 학원을 다닌다면 그게 다인가?
기타에 필요한 것 중 기계적인것은 모든 학원에서 강의합니다.
화성학도 해주는곳 있고, 수강생에따라 다르기도 하고. 
위 두가지 외 다른것들은 스스로 해야합니다.
그리고 한분의 선생님으로부터 클래식 기타에 관한 여러 분야를 다 습득한다는 것은 한계가 있습니다.
그것은 선생님께서 실력이 없다기 보다는 학원 운영상 수강생에게 맞춰주는것도 있고, 시간상 문제도 있고 그렇습니다.
또한 학원만이 가지고 있는 노하우도 각각 다릅니다. 
저같은 경우 화성학, 곡 해석 등 학원서 얻기 힘든것은 인터넷강의나 서적을 통해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5. 바람직한 학원생활?
- 처음에 무조건 학원가시고, 기본기 잡혔다면 혼자해도 됩니다. 중요한것은 처음에는 누군가 있어야함.
- 꾸준히 다니더라도 가끔 쉬면서 홀로 연습 하는것은 자기 발전에 큰 도움이 되더군요.
- 여건이 된다면 많은 좋은 선생님을 만나보는것도 괜찮겠습니다.


요약
초보시절에는 누군가 훌륭한 조언자가 필요합니다. 꿈을 이룰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고 봅니다.
이건 기타도 아니고 뭐도 아니여~ 라는 상황이 연출되지 않길 바라며. 


참 두서없이 썼습니다..
참고로 저는 직장다니면서 2년동안 시간쪼개서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며, 
그동안 기타를 쳐오면서 초보시절엔 테크닉적으로 어려웠고, 지금은 그런문제보다는 음악을 소화하기가 어렵군요. 오히려 이런것이 더 힘든것 같습니다. 그런게 실력인것 같은데 참 어렵군요.
기타를 잘 친다는 소리를 들을려면 누구말로 최소한 3년은 쳐야 한다는데..  그때되면 잘 칠까...

0 0

클래식기타

2007-12-17 작성된 포스트


 참 오랜만에 글쓰는군요
마땅히 연주 동영상을 올리자니 실력이 안되고^^

스틸기타 리버브해서 연주한 동영상을 보고 감동해서 클래식 기타용 픽업을 이리저리 찾아다녔죠.
리버브 되는 앰프하나 구입해서 나도 리버브로 환상적으로 연주하고 싶어서 ㅋㅋ
그런데 국내서 파는것 찾기도 힘들고.. 외국 구매대행해서 사자니 쩐이 아깝고...
그래서 옥X 에서 소리사에서 나온 국산 픽업을 구입했습니다 2만원이라 가격이 무척 싼데..
속는셈 치고 사보자 하는것이... 

그럼 본격적으로 소개합니다.



기타메냐에도 광고 많이했던데 이겁니다.

브릿지 근처에 붙이라더군요
자체 볼륨조절 가능합니다.

둥그런거에 스테레오잭 연결한것입니다. 
빼면 둥그런것만 기타에 붙어있습니다.




앰프에 연결 가능 하고,
컴퓨터 마이크단자에 
연결할때는 저거 끼웁니다.



플레이 해보세요 
골드웨이브+효과는 없음


작은로망스중 전반부만 해봤습니다. 무척 깔끔한 소리가 나는군요. 
삑사리 제대로 잡아줍니다. ^^ 하다못해 탄현시 손톱잡음도 친절하게 들려주는군요

특징 : 주변의 잡음이 전혀 들어가지 않습니다, 앰프연결 컴퓨터 연결 다 가능합니다, 가격이 쌉니다,
컴퓨터로만 녹음할때 나름대로 만족할 만한 소리를 들려줍니다.
(앰프구입은 아직 보류중이라 앰프소리는 모릅니다)

그럼 비교대상인 아주 오래된 삼송 핀마이크


이것이 한 15년 묵었나..

기타몸체에서 약 20cm에서 녹음했습니다.

사운드카드 제어판에서 잡음제거 체크하고 해서 그런지 묵은소리가 나는군요.

마이크 좋은거 쓰면 괜찮을것 같기도 한데 일단 가진것이 이것밖에 없어서 


핀마이크 녹음


역시 같은 부분만 녹음했습니다. 
마이크는 주변의 잡음이 다 들어가는 단점이 있죠. 
이상 허덥 유튀뻥딱의 픽업 마이크 비교였습니다.

마이크나 픽업이나 좋은소리 들을려면 투자를 많이 해야하죠.

다음 글에는 건강과 습도와 쩐도 함께 생각한 나름대로의 가습기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댐핏쓰자니 귀찮고...이것도 신경써서 장만한건데 기대하시라 ㅋㅋㅋ

0 0

클래식기타

2007-11-14 작성된 포스트






공방 : 김정국 기타아 공방
호수 : 100호(왼손용)
현장 : 650
재료 : 탑 시더, 측후판 마호가니, 지판 흑단
           사바레즈 노멀텐션 벌크선

홈페이지에 소개된 내용이고요.

자세한것은 게시판에 문의했는데 아직 답변이 없네요.

도장이나 기타등등 알고싶은데..




라벨이 100호가 아닌 스페셜이라 뭔가 다른것 같은데...
답변 올라오면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케이스는 추가금 드리고 스티로폼이 아닌 하드케이스로 장만했습니다.
소리는 가지고 있던 기존의 합판기타보다 확연히 차이납니다.

울림이 더 깊고, 맑고, 밸런스도 좋고
대 만족이네요.
다만 수제라서 그런가 아주 사소한 마무리가(외형상) 조금 부족한듯 하고요
합판기타는 사무실에 모셔뒀습니다.

날마다 연습하는 그런거 시간날때마다 할려고 ㅋ

이거 구할려고 전북까지 직접 갔었는데 아마 그래서 스패셜라벨을 주셨는지^^
집에서 가장 가까운 유명공방이 김정국기타공방밖에 없었지만요..
가니까 차 마시면서 이것저것 물어보고.. 이것저것 예기하고 왔습니다. 
말씀은 150호급으로 해주신다고 하셨는데 ㅎㅎ
암튼 소리는 대 만족이고요,
앞으로 실력이 되면 곡도 올리겠습니다. ~.,~

0 0

1
블로그 이미지

상무한국아델리움 분양사무실 1833-5450

추운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