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슬램 - 온라인 테니스 게임 이야기 : 리뷰~

2017. 1. 15. 16:47리뷰농장/게임

2007-11-23 작성된 포스트 




프레스블로그에서 베스트포스팅으로 선정 되었습니다.

이 글을 읽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골드슬램(http://www.goldslam.co.kr/ [새창]) 이라는 게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땐 단순히 드래곤플라이라는 유명게임사에서 만든 실사풍의 테니스게임이라기에 해봤는데 나름대로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그 게임이 안되길레 알아보니 무슨 테스트 였다면서 오픈배타에 정식 오픈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제서야 저는 이 게임이 오픈배타도 아닌 무언가 다른 테스트 중이었단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때의 테스트 중에 운이 좋게도 이벤트에 당첨되어 테니스화와 티셔츠 등을 받았기 때문인지, 이 골드슬램이 빨리 오픈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기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기존에 작성한 이벤트로그 : [리뷰 농장/지름log-쇼핑&이벤] - 골드슬램 으로부터의 이벤트 선물 - 신발, 옷 [현재창]

이 게임을 테스트 당시에도 즐겼고, 그 후 오픈을 바래왔고, 오픈을 접하고, 지금 게임을 즐기고 있습니다.
사실 이미 온라인서비스 중인 테니스 게임은 있었지만, 저는 해보질 못해서 이 게임이 어떤점으로 좋은가 직접적인 비교는 못하지만 이 게임은 직접 플레이를 하며 하나하나 배우고 지면서, 이기면서 느꼈던 재미를 중점으로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제 1장. 본론으로...//

실사풍의 온라인 테니스 게임.
이것이 골드슬램이 내거는 슬로건으로 쳐도 될까요?
앞 서 말했듯이 기존에도 존재하는 테니스온라인게임에는 스매쉬스타와 겜블던, 스타이리아 와 같은 경쟁게임도 있습니다.
모두 해보진 않았지만, 골드슬램만의 특징은 역시 실사풍, 이라 생각합니다.


처음 시작하게 되면 연습모드를 통해 게임의 설명을 간접 설명합니다.
가장 기본이되는 간단한 구질과 파워조절, 방향조정 등을 배울 수 있습니다.
저는 이미 기존 테스트에서 수련을 하였기에..-_-;
단지 게임머니를 준다고 해서 다시 하게 되었습니다.





제 2장. 간단한 게임 설명//

초보자 분들은 인터페이스 조차 감감하실텐데요.

간단한 인터페이스는 게임 로딩 화면에서도 출력이 됩니다.
이렇게 몇가지 간단한 타구를 기본으로 방향키와 조합을 통해 상대방이 치지 못하게 하는 것이 목적일까요?

저는 실제 테니스 게임의 룰은 파악하지만, 세세한 부분까진 모르겠습니다만, 각 구질 설명을 들자면,,

로브는 일반적으로 상대가 앞에 있는 상태(네트에 근접한 상태)를 따돌려 뒤로 훌쩍 넘길때 유용합니다.
방향키 ↑와 함께 W로브를 사용하면 공이 높이 떠서 유유히 날아가 상대를 넘겨버리게 되는 것입니다.
적절한 로브사용으로 상대를 너무 가까이 오지도 못하게 하는 것이죠.

플랫은 한마디로 직선타구 라 할까요?
직선으로 가장 빨리 보낼수 있어서 빠른 공격에 유용합니다.

탑스핀은 가장빠른 대각선 타구 정도 일까요..
플랫보다 공의 방향을 넓게 이동하면서 빠른 공격을 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스는 속도 보다는 방향설정을 위주로 하는 타구라 볼 수 있었습니다.
방향전환을 가장 크게 할 수 있는 타구라 보입니다.
즉 좌편에 있는 상대에게 우편으로 슬라이스 공격을 하면 큰 방향전환이 필요하게 됩니다.

드롭공격은 네트에서 멀리있는 상대를 속여 네트에 바싹 붙는 타구를 하는 것입니다.
로브 공격과 반대라 보면 되겠네요.

참고로 저는 실사 테니스에 무지한 관계로 게임상 느꼈던 바로 설명하였습니다.
간단하게 제가 사용하는 것을 예로 들면 주로 플랫을 이용하여 서브를 넣은 후
슬라이스공격으로 상대를 좌우 움직이게 하고 빈틈을 봐서 직선 플랫을 사용,
추가로 상대가 가까이 있으면 로브를, 멀리있으면 드롭을 겸하며 플레이를 합니다.




제 3장. 게임 시스템//


게임의 마이룸은 캐릭터 능력 및 착용중인 아이템이 나오는데 특별한 기능은 없습니다,
라켓수리는 방에서도 가능하니 특별히 없으며 단지 아이템의 착용여부를 설정하는 곳입니다.


캐릭터샵은 다른 캐릭터를 구하거나 캐릭터의 정보 들을 볼 수 있습니다.
캐릭터마다 능력이 달라 처음 선택시 신중해야 겠지만, 저는 능력은 보지 않고 외모만 보고 핸드릭을 골랐습니다.
위 유진은 너무 옛되어 보여서 아저씨같은 센드릭을 골랐습니다.;
각 캐릭터마다 특정 능력은 뭐 게임을 하면 알겠지만 간단하게 소개하면 4명이 있습니다.




아이템샵입니다.
외모 뿐 아니라 능력치가 결정되는 요소이니 꼭 필요하겠네요.
아이템은 대부분 기간제 아이템이며, 게이머의 레벨(등급)에 따라 아이템의 종류가 변하게 됩니다.
처음 시작시 주니어레벨에서만 착용가능한 아이템은 적지만, 아마 등급으로 올라가면 더 다양한 아이템을 착용할 수 있습니다.
분명한 건 후에 캐쉬 아이템이 나오게 될것은 당연하게 될테지만 그부분은 어쩔 수 없겠네요.


골드슬램은 간단하게 1:1 및 2:2 대전방식의 게임모드를 지원합니다.
테니스 게임이니 만큼 가장 간단하고 기본적인 모드라 생각합니다.
2:2 방식은 두 팀원의 협력이 중요한건 당연하겠지만, 잘 맞는 상대와 함께하면 정말 즐겁습니다.
저는 아직 1:1 방식을 주로 하는데, 아직 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배우기 위해서랍니다.^^




제 4장. 게임을 즐기자//


서브를 넣는 장면입니다.
제가 알아본 바로는 골드슬램의 유저들은 서브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느낀다는 데, 저는 아직 공감을 못하였습니다.
잘하는 분의 서브를 받을라 치면 강약조절, 방향조절 등 몇가지 변수가 있기에 한가지로만 할수도 없기 때문인데요.
아직 경험이 부족한 탓인지도 모르겠지만, 실력인는 리시브 유저와 만나면 제생각도 달라질 수 있겠네요.
대부분 가운대 쪽으로 붙어서 필드의 가운데나 외각으로 플랫으로 서브를 넣는 경우가 많다고 느낍니다.
가장 빠르기도 하고, 가장 무난하다랄까요? 그런 느낌을 받습니다.
간혹 D키서브도 넣으면 효과가 있다고 느꼈습니다.

상대의 서브입니다.
저는 보통 그림과 같이 처음 위치에서 앞으로 몇발자국에 위치하는 데요.
좀더 앞으로 가는 경우이지만, 저 위치가 좌우 어떤 서브이든 가장 받기가 쉬웠습니다.
그래도 간혹 방향미스로 점수를 내주긴 하지만요.



플랫으로 공격하다 보면 한쪽 구석에 몰리기 십상입니다.
이럴때 슬라이스로 방향을 바꿔버리는 방법도 생각해야 할테죠.



네트에 근접하게 되면 슬라이스의 각도가 크다던지, 스매쉬가 가능하다던지 장점이 많지만, 상대가 가만히 당할리 만무하니 로브를 조심해야 겠네요.
만약 저 위치에서 슬라이스로 왼쪽으로 보내면 거의 못받는다고 봐야 할테죠.
그림은 슬라이스가 아닌 화끈한 폼이 나오는 스매쉬 공격인데 캡춰 타이밍을 놓쳤네요.
가장 멋지고 화끈하기도 하지만, 그만큼 자주 사용할 수 없기도 합니다.
제가 스매쉬를 보기위해 자주 앞으로 나가곤 합니다만, 그만큼 로브에 당하고 있습니다.^-^'



게임포인트 결과에 따라 다음과 같이 선수들이 표현을 하는데요.
단순하기도 하지만 재밌기도 합니다.(저만 그런듯)

아래는 게임 플레이 영상입니다.
공식으로 공개된 게임 동영상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 5장. 게임 후기//

한가지 아쉬운 점은 이번 오픈배타에 들어 이전에 했을때랑 게임의 움직임이 변하였다는 점인데요.
예전에는 그래도 좀더 실사감있는 듯 하다고 느꼈는데, 오픈배타 이후엔 캐릭 움직임이 더 게임같이-아케이드?- 움직여서 리얼함이 떨어진 듯 합니다.
저는 예전에 움직임이 더 좋아 보이거든요.

골드슬램에 대해 일반적으로 테니스 답지 못하다거나 리얼하지 않다, 혹은 이런 게임과 비슷하다, 이 게임보다 못하다를 말하는 것은 말하지 않습니다.
제가 테니스 게임을 해본건 과거 패미컴 게임기의 테니스 밖에 없으니 말 할 수도 없겠네요.-_-;;

저는 단지 골드슬램을 통해 테니스게임의 재미를 느끼며 이러한 점을 말하고자 포스트를 올립니다.

골드슬램은 단순하지만 재미있습니다.
일반 테니스 게임의 룰을 알고, 상황에 적절한 구질을 선택해서 상대에게 점수를 따내는 단순한 게임이지만 그러한 단순함 속에 상대의 마음을 읽고, 유리하게 만들어가는 과정이 재밌는 것이죠.

처음 게임을 배워갈때,
구질을 하나하나 파악해나갈때,
적절한 구질로 상대가 공을 못 받도록 보냈을때,
점수가 막상막하로 듀스를 왔다갔다 할때,
그리고 승리할때,

제가 느끼는 재미요소는 이런 것들입니다.
근데 이상한건 스포츠게임인데 지더라도 재미있는 것입니다.
막상막하의 상대라도 그 긴박감이 재미있고,
상대가 실력자더라도 그 방법을 익히다 보면 재미있어 집니다.
저는 솔직히 지더라도 실력자와 하고 싶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실력있다는 건 아니지만요^^;;


이상으로 골드슬램에 대한 이야기를 마칩니다.


요즘 저녁시간으로 이 게임을 즐겨합니다.
지금은 주니어 4급입니다.
간혹 초보분들과 하다보면 제가 기본기같은걸 설명해주곤 하는데요.
이 게임에 대해 개념 잡으실 분, 연락 주시면 개인지도 레슨(?) 해드립니다.
래슨비는 공짜입니다.^^ㅋ;
그리고 자신있으신 준프로 분들과 플레이 신청도 받아요!!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