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제왕 온라인 클로즈드테스트 후기

2017. 1. 15. 16:49리뷰농장/게임

2008-05-27 작성된 포스트







  최근에 잠깐 즐겨보고 할만 하다 싶은 게임이 반지의 제왕 온라인 이었습니다.
지금은 클로즈드 배타 테스트가 끝나 잠시 기다린 후에 게임플레이가 가능할 것입니다.

실제로 제가 이 게임을 즐긴 시간은 총 8시간 안팍이었는데 그 시간동안은 이 게엠이 푹 빠져들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이 게임은 지금 가장 인기게임중 하나인 월드오브워크레프트(와우)를 빼놓고는 말할수 없다는 느낌도 들지만은,
그 와중에도 반지의제왕 온라인(이하 반지~) 에서 찾아볼수 있는 재미요소들 때문에 앞으로 기대된다고 할까요.

클로즈드 테스트 동안 이 게임을 접하면서 느낀점에 대해 포스팅을 올립니다.







1. 반지의제왕 온라인 소개

반지~는 한게임에서 서비스되며,
유명 개발사인 터바인(http://www.turbine.com/)에서 개발한 게임입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상용 서비스를 한다고 알고 있는데 (http://www.lotro.com)
이제 갓 한국에 들어온 반지~ 는 약간의 현지화 및 테스트 과정을 거친 후 오픈배타로 이어질것 같습니다.
하루빨리 정식 서비스가 되어서 여러 사람들과 즐길수 있는 게임이 되길 바랍니다.




2. 어떤이에게 맞는 게임일까

이 게임은 흔히 말하는 MMORPG식의 진행을 갖는 게임인데,
한마디로 와우와 같은 플레이~ 라 정의 할수 있는 게임입니다.
제가 느낀바 반지~를 즐길수 있다고  느끼는 분들이라면,

 - 와우를 좋아하시거나 좋아하셨거나 하는 분들 중 ,
 - 와우가 조금 식상하다 느껴지시는 분,
 - 원작 영화나 소설에 큰 관심이 있는 분,
 - 국내외 스타일을 막론하고 다양한 온라인RPG게임의 재미를 느끼고 싶으신 분,
 - mmorpg란 장르에 애착을 갖으시는 분,

대충 정의하니 이렇게 되었는데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표현이고 가장 핵심이라면 앞서 말했듯 와우 입니다.





3. 반지의제왕 온라인 게임 스타일

이 역시 게임진행이 와우와 같다고 할수 있습니다.
실제로 게임을 하고있을때 옆에서 본 누군가는 "이거 와우랑 맵도 독같고 폰트도 똑같고 퀘스트도 똑같고.,.."
뭐 이런소릴 했습니다.
솔직히 인정할수밖에 없을 정도로 흡사한 두 게임이라 별다른 의미는 두지 않기로 합니다.

퀘스트진행은 어쩐지 와우보단 조금 난잡/복잡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맵에 표시되는 npc라도 그래픽이 화려한건지 눈이 나쁜건지 표시가 눈에 띄지 않아서 그런 느낌이 들기도 했고,
좀 해매는 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했습니다.
어떤 퀘스트에선 우려먹기식 퀘스트 남발의 경우도 보긴 했는데, 성취감을 생각하면 즐거울테지만 그 과정이 참 힘들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종류의 퀘스트들의 구성을 보면 참 나름대로 잘 만들어졌다고 느끼게 됩니다.




4. 반지의제왕 온라인이 즐거웠던 이유

제가 가장 좋다고 느낀 부분은,
싱글게임처럼 게임의 성취감이나 목표감을 주는 요소들이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중간중간 무엇을 발견하거나 해결하면 거기에 맞는 보상 및 혜택들이 주어지는 것이죠.
예로들면 마비노기의 호칭? (10살에곰을잡은.. 이런거) 과 같은 시스템도 이 반지~에서 비슷하게 접목되었는데 
5레벨까지 죽지않으면 특별 호칭이, 마찬가지로 10레벨까지... 여러 호칭들을 얻고 얻기위해 노력하는 재미랄까..




다른 예로들면 GTA-바이스시티나 산안드레스 게임에서 맵 곳곳에 펼쳐있는 낙서놀이, 수집, 발견 등과 같은 게임의 부가요소의 재미인데요.
실제로 한 지역상에서 어떤 발견을 기록하며 그러한 발견들을 모두 찾기위한 재미...

즉 이러한 수집에대한 목표라든지 성취감 과 같은 요소들을 참 재미있게 보고있습니다.


그리고 그래픽적인 부분도 상당히 수작임은 틀림없었습니다.
넓게 펼쳐진 필드에 흩날리는 꽃들, 맑은 하늘,,,
직접 느껴보시면 정말 그래픽만큼은 앞으로 온라인게임의 기대주임이 느껴집니다.








5. 후기

와우에 대한 언급은 솔직히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하게 되었지만,
솔직히 개인적인 의견에 대해서는 이 게임이 와우의 아류작과 같은 느낌을 받은건 사실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재미있는 반지~의 요소들을 찾아가며 플레이 했던 시간들과,
화려한 그래픽 묘사에 이끌려 보냈던 시간,
작은 성취감을 느끼는 보람...
이런 시간들은 즐거웠습니다.


짧은 기간이었기에 게임 전체적인것은 못봤지만 즐길거리가 풍부한 게임이었습니다.

정식으로 오픈 하였을때 기대되는 게임이기도 하지만 ,
과거 터바인사의 게임들에 대한 편견도 얼핏 스치게 됩니다.
좋은 마음으로 잘되길 기대하며, 

1 2 3 4 5 6 7 8 9 10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