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실로 오랜만의 글... 일기

책상에 앉아 컴퓨터를 켜는데 이상하게 불편하다.

의자가 어느센가 팍 주저 앉아 있다.

왜이러지 하면서 높이 조절 레버를 당겨도 당체 올라오질 않는다.

아래를 보니, 왠걸... 무슨 못 하나가 바닥에딱 닿아있다.

다행히 바닥에 끌리지 않는 1~2mm 정도가 떠있게 바닥을 피해 있다.

 

뒤집어 보니 무언가 너트같은 모양이 빠진거라 생각 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이상해 분리를 해보니 상판이 분리되고 가운데 봉이 쑥 빠진다.

 

 

 

원인이야 알수 없지만, 나처럼 봉이 쑥 빠지는 경우나

그냥 쓰다가 의자가 조금씩 내려가는 증상 등..

저가 중국산 의자 가스봉이 잘 고장나고 교체를 하면 된다고 검색을 하고선 알게 되었다.

 

그런데 생각보다 의자 부품들이 좀 싸다.

가스봉도 보면 7천원 정도 선이고 바퀴, 바닥에 오발 등등,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

 

그래서 직접 교체 해 보고자 부품 판매하시는 분의 수리방법 동영상을 잘 보다보니 의외로 또 간단한 듯 하다.

그냥 발 부분과 의자 부분의 사이에 있는 봉.. 가스봉만 분리 교체 하면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일단 혹시나 호환이 안될까 열씸히 재 보았으나, 고정되있는상태에서 봉과 발이 들어가는 좁아지는 지름의 높이... 오발 구멍에 딱 들어맞게 가는 지름이 얼마나 되는지가 안보여서 섣불리 구매는 못하고 있다.

발과 새로의 봉(가스봉의 하단부)가 마치 일체형인양, 단단히 고정되 빠지지 않음.

일단 집에 있는 가정용 망치로 동영상 처럼 열씸히 쳐 보았다.

땡 땡...

밤 9시에 먼짓인지 싶지만, 열씸히 때린다.

때리기는 했으나 꿈쩍 안빠지는 부위

안빠진다.

아마도 그동안 중력의 영향이 컸던 탓인지, 발과 봉 사이에 낀 부분이 완전 일체형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구매는 못하고 찜 계념으로 부품 판매자 QnA에다가 내일 빼고 나서 사이즈를 확실히 알게 되면 그때 구매 한다고 남겨 놓았다.

 

작은 망치로 힘이 안받는 듯 해서 ...

사무실에는 대형망치(오함마) 를 본것 같아 

발 부분만 때어 가져가 내일 한번 패볼 것이다.

 

그렇게 해서 빠지면 구매를 하고, 안빠지면 고물상이다.

아니 폐기물... 5천원인가? 휴,,

그래서 이 글이 수리후기 완성이면 좋겠지만 아니면 저 의자는 고물상 행으로 처분할 것이다.

정말 이번엔 그냥 MAKER 로 사서 편리하고 싶다.

 

의자 수리가 성공일지 실패 일지 그것은 ing

0 0